• 바카라사이트 국내 최대

온라인바카라 | 먹튀검증사이트 | 바카라충돌선 | 바카라마틴

2020년 4월 8일 업데이트됨


낙하산 사장은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든 말든, 독한 소독약 냄새 맡으면서 폐가 망가지든 말든 오로지 경영평가와 매출에만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GKL 사원 A모씨) 외국인 전용 카지노 '세븐럭(Seven Luck)'을 운영하고 온라인바카라 있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준시장형 공기업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이야기다. 3일 카지노 업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방역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돼 있지만 공기업인 GKL은 이 같은 방침을 먹튀검증사이트 무시하고 여전히 카지노 사업장 운영을 강행하고 있어 원성을 사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모든 집회와 행사를 자제시키는 것은 물론, 일반 기업들에도 재택근무를 권장하고, 방학까지 연기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펼치는 것과 대조적인 행태다.  이에 경찰 출신으로 지난 2018년 6월 GKL 사장으로 취임한 유태열 사장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이 극해 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GKL 사원 A모 씨는 "최근 코로나19로 온 나라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심지어 일반 기업들도 확산방지 차원에서 생산라인을 중단하거나 재택근무 등으로 바카라충돌선 정부 시책에 적극 호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공기업인 GKL은 버젓이 카지노 사업장을 열고 매출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직원은 "특히 GKL은 외국인 전용 카지노로 중국인 관광객의 출입이 많아 방역을 철저히 한다고 하더라도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높다"며 "객장에서 근무하며 고객들과 접점에 있는 딜러 등 직원들은 언제 감염될지 몰라 불안에 떨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지노업계 관계자는 "사기업인 파라다이스나 바카라마틴 외국계 카지노 사업장의 경우 실적 때문에 휴장이 부담스럽다지만 공기업 GKL이 영업을 강행하고 있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수가 5000명을 넘어섰고  사망자수도 31명에 달하는 등 위기 상황에서도 GKL은 여전히 매주 바카라 대회를 열고 있으며, 이들 사업장에는 일본과 중국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바카라 게임 한 테이블 당 딜러 한명에 손님이 4~7명, 뒤에서 사이드 배팅하는 손님이나 구경꾼들이 수십여명 밀집해 있는데도 현재 딜러들은 회사에서 나눠주는 천으로 만든 마스크에 의지해 일을 하고 있다"고 객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바카라 대회는 현재 진행하지 않고 있으며 예약을 받고 참여 의사를 밝힌 소수의 참가자들과 이미 예정돼 일정이 임박한 대회만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마스크 지급과 온라인바카라 관련해서는  "마스크 수급이 원활하지 않았을 때 1회용 마스크를 지급한 적이 있으며 현재는 하루 2매씩 직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직원들이 불안해하는 사업장 내 소독과 관련 회사측은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주 2회 소독을 하고 있지만 약이 독하다 보니 매일 할 수는 없어서 자체적으로 4시간 마다 브레이크 타임을 갖고 직원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객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소독약이 가습기 살균제 만큼이나 독해 직원들은 코로나19에 대한 감염 공포에 더해 소독제로 인한 제2의 가습기 살균제와 같은 피해를 입을까 두렵다"고 걱정했다. 코로나19 감염확산 우려에도 GKL이 이처럼 무리하게 영업을 강행하고 있는데 대해 카지노업계에서는 유 사장의 개인적 욕심이 더 크게 작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3년 임기로 내년 5월 임기가 끝나는 유사장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공포감보다는 무리수를 둬서라도 연초 세운 경영목표 달성이 급선무라는 것이다. 이에 GKL 직원들은 "유사장이 낙하산으로 내려온 만큼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다음 자리에 대한 관심이 더 클 것"이라며 "직원들의 건강보다는 매출을 올려 경영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받으면 다른 자리로 또 가기가 수월하지 않겠느냐"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회사측은 "직원들의 심리적 불안 상태를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직원 개개인의 사정이 모두 다르다 보니 쉽게 휴장을 결정하기가 어렵다"며 "공기업이 휴장을 하기 위해서는 그에 합당한 사유가 있어야 하는 만큼 직원들이 불안하다고 무조건 휴장을 결정하기는 어려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리더십에 대한 문제점으로 끊임없는 잡음에 휩싸여 왔으며, 실적 또한 취임 이후 영업이익과 당기순익이 감소하는 등 경영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GKL의 2019년 매출액은 전년(4803억원)대비 2% 늘어난 4907억원으로 잠정 집계 됐으며 영업이익은 968억원으로 전년(1050억원)보다 8% 가까이 감소했고 바카라마틴 당기순이익도 723억원으로 전년대비 7%(777억원) 가량 줄어들었다. 한편 카지노업계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방한객이 급감하면서 GKL의 실적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 작년 GKL 전체 이용객 172만명 가운데 중국인 관광객은 93만명(55%)으로 내장객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유 사장은 올해 첫 경영혁신회의에서 "2020년은 사업 활성화를 통한 매출 성장과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 경영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며 "외래관광객(입장객) 179만명 유치와 먹튀검증사이트 매출 5026억원 달성, 일자리 5500개 창출, 자금세탁방지 정부종합이행평가 최우수기관 달성" 등을 경영 목표로 제시했다. 2018년 6월 GKL 사장에 취임한 유 사장은 노무현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치안비서관으로 일하다 이후 인천지방경찰청장, 대전지방경찰청장 등을 역임했다.


조회 135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